조회 수 1830 추천 수 0 댓글 0

16304371061048.jpg


분류 : 옆집줌마
나이 : 48
직업 : 식당주인
성격 : 온화함

작년 겨울에 있었던 일인데.. 지금은 어려워진 경기탓에 말도없이 식당을 접으시고 어디로 갔는지.. 연락이 끊겨서 아쉽지만..
잊혀지지 않는 추억으로 남게되었네요....

혼자사는 저는 편의점에서 가끔씩 많은 종류의 음료와 간식거리들을 사서 들어오곤합니다.. 평소에 안면이 있던 터라 계단에서
한번씩 마주치면서 인사정도 나누는게 다였는데.. 평소와 다름없이 퇴근하고 저녁에 볼일을 보고 들어오다 옆집 아주머니와 마주쳤습니다 그냥들어거기 머쓱해서 봉지에 담겨있는 요플레를 하나꺼내서 드리곤 집으로 들어왔더랬죠..그러곤 냉장고에 마실거리들을 정리하고 컴터 앞에 앉아서 이런저런 검색을 하고있었는데.. 초인종 소리가 나길래 나가보았습니다.. 인터폰에 옆집아줌마가 보이는겁니다
그래서 얼른 나가서 문을 살짝열었더니.. 자기네 식당에서 만든 파전이라고 낙지가 들어있는 파전을 한장부쳐서 막걸리와 건네주는데 잘먹겠다는 인사만 하고 들고들어와서 자리에 앉자마자 그릇은 먼저 드리는게 편할것 같은생각이 들어서 파전을 집에 있는 접시에 담고 빈접시를 키친타월로 한번 닦아내고 냉장고에 있던 육포와 치즈를 몇개 담아서 옆집으로 갔습니다.. 초인종을 누르자 띵동 하는소리와 함께 바로 문을 여는데 실크느낌이 나는 긴원피스같은 잠옷을 입고 있는데 뒤엔 강아지 한마리가 저를 보더니 꼬리를 흔들고 잇네요
다른 기척은 없는걸로 봐서 사람은 없는것같고 강아지를 보고 이뻐하는 표정을 지었더니 들어와서 안아보라고 하시네요...
강아지를 너무좋아하던 나로서는 다른건 생각않고 바로 들어가서 강아지를 품에 안았드랬죠.. 집안을 얼핏 스캔하고 서서 강아지를 안고 이뻐하고 있었더니 티비시청을 하고있던거 마져본다고 같이 앉아서 보자고 하시네요..드라마를 잘안봐서 제목은 뭔지 생각은 안나는데 쪼그리고 앉아서 몰입하고 보시더라고요..저도 그옆에 앉아서 강아지랑 장난을 치면서 티비한번 아줌마 한번 쳐다보면서 같이 드라마를 보기시작했습니다.. 그러다 한번씩 눈을 돌리면 시선이 아줌마에 살짝 비치는 팬티에 눈이 가는거였어요.. 안보는척하면서도 제눈은 아줌마의 아래로 자꾸 시선이 가있네요..드라마가 거의막바지에 이르고 자막이 올라가고 다음회 예고편이나올때쯤 그런 저와 눈이 마주쳤고 ㅋㅋ 쑥스러운 눈빛으로 다리를 오므리고 앉으시네요... 그런모습은 나이들어도 귀여워보이더라구요.. 그러면서 자기 식당얘기를 꺼내는데 장사는 안되고 물가는 비싸고 주방일보는 중국 교포들은 말을 안듣는다며.. 어깨를 자기손으로 주무르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좀 주물러 드릴까요.. 하고 물었더니... 바로 돌아앉네요... ㅎㅎ 마사지를 배운건 없지만 평소 마사지샵을 즐기는 편이라
샵에서 받았던 스킬들을 하나씩 보였드랬죠... 뒷목부터 어깨 등으로 내려가면서 꾹꾹 눌러주면서 시원하냐고 많이 뭉쳐있으니 가만히
받아보라고 하고는 계속 몸에 손을 대고 있었네요.. 그러다 제 필살기 제앞으로 앉히고는 두팔로 앞쪽어깨를 감싸고 제몸으로 밀착을 시키고 스트레칭 스킬을 했더랬어요.. 그러면 자연스럽게 상대방의 머리가 제 어깨쪽으로 기대게 되고 머릿결 냄새와 살결 냄새를 맡게되고 얼굴과얼굴을 마주하게 되거든요.. 제 손길이 편했는지.. 눈이 반쯤 풀려가는게 보여서 그순간 나도 모르게 용기가 나서 입술에 뽀뽀를 해버렸습니다.. 그 작은 입맞춤이 키스로 정말 오랜만에 그렇게 편한 마음으로 여자의 혀를 탐한건 오랜만이 였네요...
침대로 가기도전에 바닥에서 키스하면서 다른손으로 치마속에 손을 넣고 팬티를 내리기 시작했어요.. 그리곤 키스를 멈추고 팬티를 벗기고 아줌마의 보지를 빨기 시작했습니다... 평소 보빨을 좋아하던 터라 혀로 살살 넣어가며 돌리고 쫍쫍 거리면서 엉덩이까지 들고
30분가까이 빨아드렸습니다.. 손으로 제머리를 더 끌어당기더니 너무 느끼더라구요 그리 크지않는 신음소리에 저도 흥분이되서 바지를 벗고 팬티도 반만내리고 한번 넣어볼께요 하고는 살살 넣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는 깊은곳까지 집어넣고나서 입을 맞추고 얼굴을 꼭 안고 박기시작했어요.. 살살 넣다가도 한번씩을 팍팍소리가 배끼리 부딪히는 찹찹소리도나게 거칠게 하다보니 이마에 땀이 송글송글 맺히더군요.. 박다가 아줌마의 얼굴을 보니 눈이 반쯤 감긴채 그윽하게 쳐다보는데 혀를 내밀으라 하고 온얼굴이 범벅이 되게 핥고 또 빨고 그렇게 40여분정도 뺏다 넣었다 하면서 배위에다가 사정을하고는 휴지로 닦아주길래 입으로 해달라고 했더니 나를 눕히고
아래로 내려가서 물이맺힌 제 좃을 붙잡고 저를 한번 쳐다보고는 제좃을 아주 맛있게 빨아주더군요 그렇게 2시간을 물고빨고 했더니
12시가다되어서 샤워를 하고 서로안고서 자기 또올거지..란 말과함께 제 궁둥이를 만지작거리고는 문앞까지 배웅해주더라구요..
집에와서도 그생각을 하면서 므훗한 기분이 들었고.. 그렇게 자주 관계를 가지고 문자도 하고했는데,, 어느날인가 말도없이 이사가신
걸 알고나니.. 지금도 집만 나오면 옆집 문을 보고 그아줌마 생각을 하고는 나가게되네요....



CLOSE